광성 사랑방게시판

Home > 성도의 교제 > 광성 사랑방게시판  

상단 로그인을 이용해 주세요

연합뉴스 [종교시설 방역 다시 빨간불.. "방심은 금물"]
광성교회  2020-09-11 17:59:25, 조회 : 18, 추천 : 0

연합뉴스 [종교시설 방역 다시 빨간불.. "방심은 금물"]



[앵커]

얼마 전 교회 방역 강화조치 해제를 하루 앞두고 서울 송파 사랑교회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죠.

종교시설발 감염이 계속되자 전국 교회와 방역 당국은 다시 긴장의 끈을 조이고 있습니다.

구하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요일 오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대형 교회입니다.

입구에 손 소독제와 비상용 마스크가 준비돼 있고, 신도들은 길게 줄을 서서 한 명 씩 발열 체크를 하고 입장합니다.

서울 송파구에 있는 한 교회입니다.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손 소독제를 한 뒤 발열 체크를 해야만 안으로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방역 수칙을 지키는 건 예배 도중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찬송가는 마스크를 쓴 상태로 부르고, 신도들은 최소 1m 간격을 유지한 채 예배당에 앉아 있습니다.

지난 23일, 교회 소모임과 행사를 금지한 방역 강화 조치 해제를 하루 앞두고 서울 송파에 있는 사랑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습니다.

방역 당국과 전국 종교 시설에는 다시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주말을 맞아 교회 수십곳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섰습니다.

<임석진 / 서울특별시 문화정책과 팀장> "성가대 같은 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마스크를 벗고 얘기하는 경향이 있고요. 밀착해서 예배를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사랑교회 일부 신도들은 마스크 없이 찬송에 참여하는 등 방역 수칙을 잘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잠깐의 방심이 코로나 확진으로 이어지는 만큼, 방역 당국은 당분간 종교시설 방역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